뉴스

靑 "국정농단 마무리"…사면 언급 피하는 정치권

靑 "국정농단 마무리"…사면 언급 피하는 정치권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1.14 20:05 수정 2021.01.14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자 청와대는 국정농단 사건이 이제 마무리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고, 정치권 역시 최근 여론 때문인지 신중론으로 기우는 분위기입니다.

이 내용은 문준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법원 선고 3시간 뒤 청와대는 헌법 정신이 구현된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국민의 촛불 혁명, 국회의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입니다.]

하지만 사면에 대한 언급은 피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을 언급하는 건 부적절하다"며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말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정치권도 대체로 신중론입니다.

사면 카드를 꺼내 들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그 정의를 존중한다"고 말했고, 국민의힘은 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취지의 짧은 논평만 내놨을 뿐 사면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뛰어든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시장은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열릴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사면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로서는 원론적인 답변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이 언급을 짐작할 단서는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풀어놓았는데, 최 수석은 어제(13일)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국민 입장, 국민 눈높이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면 찬성 여론이 확연하지 않으면 당장 사면은 어렵다는 뜻으로 들리는데 여론 흐름이 바뀌면 다시 검토할 수 있다는 해석도 가능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CG : 이종정)     

▶ 박근혜 징역 22년 확정…네 번째 기결수 전직 대통령
▶ 3년 9개월 만에 마침표…뇌물 혐의 이재용 18일 선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