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불복에 측근 공화 인사도 "국가적 망신…끝낼 때 됐다"

트럼프 불복에 측근 공화 인사도 "국가적 망신…끝낼 때 됐다"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1.23 06:28 수정 2020.11.23 0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불복에 측근 공화 인사도 "국가적 망신…끝낼 때 됐다"
▲ 크리스 크리스티 전 미국 뉴저지 주지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패배 불복과 관련해 공화당 인사들이 현지시간 어제(22일) "국가적 망신"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했습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는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 소송을 끝낼 때가 됐다면서 "솔직히 말해 대통령 법률팀의 행동은 국가적으로 망신"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고문을 지낸 측근인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대통령 측이 주장하는 '선거 사기'가 있다면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그들은 법정 밖에서 사기를 주장하지만, 법정 안으로 들어가면 사기를 주장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나는 대통령 지지자였다. 나는 그에게 두 번 투표했다. 그러나 선거는 결과가 있고, 우리는 일어나지 않은 일이 일어난 것처럼 계속 행동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TV토론을 준비하는 것을 돕는 등 최측근 인사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CNN 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나와 "우리는 선거와 관련해 가장 존경받는 나라였다. 이제 우리는 바나나 공화국처럼 보이기 시작했다"며 트럼프 캠프를 향해 "말도 안 되는 일을 그만둘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바나나 공화국은 부패 등으로 정국 불안을 겪는 국가를 경멸적으로 일컫는 표현입니다.

그는 공화당에 대해 "솔직히 더 많은 당내 인사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아 부끄럽다"고 말했습니다.

호건 주지사는 이번 대선에서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름을 써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는 등 반트럼프 행보를 보여왔습니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CNN에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창문에 돌을 던지는 것"이라며 길거리의 폭도들과 정치적으로 다름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 지도자들이 모두 나와서 '선거는 끝났다'고 말할 필요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지만, 공화당은 국가와 당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공화당 케빈 크레이머 상원의원(노스다코타)도 NBC 방송의 '밋 더 프레스'에 나와 선거의 공정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 주장을 옹호하면서도 이제 정권 이양을 시작할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호건 주지사가 한국에서 결함이 있는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들여오는 데 비용을 지불했다는 주장이 담긴 극우 매체 브레이브바트 기사 링크와 함께 호건 주지사에 대해 "이름만 공화당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미 일부 언론은 메릴랜드주가 진단 키트를 구매했다가 한 달여 만에 교체했다며 이는 첫 키트에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메릴랜드주와 해당 업체는 제품 결함이 아니라 미 식품의약국이 추후 제시한 조건에 따라 키트를 업그레이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