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학력 저하 우려 현실로…미국 학생들 수학 성적 '뚝'

코로나19 학력 저하 우려 현실로…미국 학생들 수학 성적 '뚝'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1.23 0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학력 저하 우려 현실로…미국 학생들 수학 성적 뚝
▲ 원격수업 시설로 개조한 아트갤러리에서 공부하는 미국 뉴욕의 초등학생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력 저하 우려가 미국에서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 어제(22일) 올해 가을 미국 학생들이 수학과 읽기 과목에서 기대 이하의 시험 성적을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온라인 시험 프로그램 업체인 르네상스러닝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5∼6학년 학생들이 올해 가을 수학 과목에서 기대되는 수준을 따라잡는 데 평균적으로 최소 12주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학년과 7∼8학년 학생들도 수학 과목에서 기대 수준보다 11주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고, 2∼3학년 학생들은 4∼7주가 더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르네상스러닝은 지난 8월부터 10월 중순까지 미 전역의 4천400개 학교에서 학생 200만명을 대상으로 치러진 온라인 수학 시험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기대 수준을 따라잡는 데 필요한 기간은 원격수업이 아닌 정상적인 수업 환경에서 기대되는 학업 성취도를 기준으로 산출했다고 이 업체는 설명했습니다.

수학보다는 덜하지만 읽기 과목에서도 학생들이 예년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같은 기간 7천800개 학교, 300만명을 대상으로 한 읽기 시험 분석 결과에서 4∼7학년 학생들은 팬데믹 이전의 기대 수준을 따라잡는 데 4∼7주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읽기 과목에서 1학년과 3학년은 팬데믹 이전과 비슷한 수준을, 2학년은 오히려 약간 더 나은 수준을 각각 보여줬지만, 집에서 원격 방식으로 치른 온라인 시험이어서 부모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르네상스러닝은 전했습니다.

읽기와 달리 수학은 대부분의 부모가 도움을 주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대유행 후 처음으로 미국 학생들의 학력에 끼친 영향을 보여주는 자료로 교육계의 염려를 사실로 확인시켜준 것입니다.

하버드대 교육대학원의 엘리자베스 시티 교수는 상대적으로 괜찮았던 읽기 성적 저하가 더욱 우려스럽다면서 "읽기는 아이들이 나머지 과목을 배우게 해주는 능력이다. 4학년까지 좋은 읽기 능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고교 이후의 배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