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제르·아르메니아 휴전 재합의…3주 만에 교전 끝내기로

아제르·아르메니아 휴전 재합의…3주 만에 교전 끝내기로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0.18 06: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분쟁지역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둘러싸고 3주째 교전을 벌인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휴전에 다시 합의했습니다.

양국 외무부는 현지시간 어제(17일) 동일한 성명을 발표하고 18일 0시부터 '인도주의적 휴전'에 들어간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르메니아 외무부는 트위터에 성명을 게시하고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현지시간 18일 0시부터 인도주의적 휴전에 들어가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결정은 민스크 그룹 공동의장국인 프랑스·러시아·미국의 10월 1일 및 5일 성명과 10월 10일 모스크바 성명에 따라 내려졌다"고 부연했습니다.

민스크 그룹은 나고르노-카라바흐 분쟁 해결을 위한 기구로 공동 의장국인 3국 정상은 지난 1일과 5일 즉각적인 휴전과 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모스크바 성명'은 러시아 외무부의 중재로 양국 외무 장관이 지난 10일 모스크바에서 회담 후 발표한 휴전 합의를 의미합니다.

당시 양국은 사망자의 시신과 포로를 교환하기 위해 10일 정오부터 휴전하는 데 동의했습니다.

아울러 민스크 그룹의 중재로 향후 휴전 기간을 논의하며 나고르노-카라바흐 분쟁 해결을 위한 실질적 대화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양측은 휴전 발효 직후부터 상대방이 휴전 합의를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교전을 이어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