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선 시대' 시작…"미래 모빌리티 사업 적극 주도"

'정의선 시대' 시작…"미래 모빌리티 사업 적극 주도"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0.14 12:37 수정 2020.10.14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선임됐습니다. 20년 만의 수장 교체로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됐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차그룹이 오늘(14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의선 신임 회장의 선임 건을 보고했습니다.

정 신임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 1개월 만에 그룹의 수장이 됐습니다.

현대차그룹은 별도의 취임식 없이 정 신임 회장의 영상 메시지를 사내에 전달했습니다.

[정의선/현대차그룹 회장 :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나가고자 합니다.]

정 신임 회장은 앞으로 책임 경영을 강화하며 코로나19 위기 돌파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입니다.

정 회장은 지난해부터 사실상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습니다.

2018년 현대차 부회장에서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맡았습니다.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과 잇따라 만나 전기차·배터리 사업 협력을 도모하기도 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그동안의 경영 성과를 바탕으로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전환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한편 이번 총수 교체는 정몽구 명예회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7월부터 대장게실염 등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