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옵티머스 고문 맡았던 전 검찰총장…로비 있었나?

[단독] 옵티머스 고문 맡았던 전 검찰총장…로비 있었나?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10.08 20:04 수정 2020.10.08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8일) 8시 뉴스는 저희가 단독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 정관계 로비 의혹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옵티머스 측은 그동안 전직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은행장 출신까지 여러 거물급 인사들을 고문으로 영입해왔습니다. 1조 5천억 원이라는 큰돈을 굴리는 과정에 고문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검찰의 수사 대상인데, 저희 취재 결과 채동욱 전 검찰총장도 고문으로 이름이 올라 있었습니다.

거기서 어떤 일을 맡았던 것인지, 먼저 배준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SBS가 입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는 여러 고문들의 역할이 상세하게 적혀 있습니다.

이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입니다.

한 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채 전 총장은 2020년 5월 8일 해당 지역 자치단체장과 면담, 패스트트랙 진행 확인"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러면서 "인허가 시점은 9월, 예상 차익은 1천680억 원"이라고 함께 기재돼 있습니다.

문건에는 이 사업이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 모 씨가 경영하는 법인에서 추진하는 프로젝트라고 나와 있는데, 사업이 성공하면 자금을 회수해서 옵티머스의 부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교통 체증 우려로 지역 주민과 지자체가 물류단지 건설에 반대하자 채동욱 전 총장이 문제 해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드는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채 전 총장은 SBS와 통화에서 문건에 적힌 날에 식사 초대를 받고 여러 사람들과 함께 해당 단체장을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단체장에게 경제를 잘 이끌어가라는 취지로 물류단지 사업 유치 등을 언급했고,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일반론적인 대화를 했을 뿐 물류단지 인허가 청탁을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자치단체장은 이에 대해 "근거가 없고, 전혀 관여한 바 없다"고 전해왔습니다.

채동욱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시작된 올해 6월 고문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CG : 이종정) 

▶ [단독] "NH투자증권 연결해준 인물 계좌로 43억 송금"
▶ 옵티머스 로비 수사 미진…"尹, 제대로 보고 못 받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