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파이스, 매각 난항에 철수설…본사, '일단 부인' 속 여지 남겨

파파이스, 매각 난항에 철수설…본사, '일단 부인' 속 여지 남겨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9.12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버거·치킨 브랜드 파파이스가 매각에 난항을 겪으며 철수설까지 돌고 있지만 본사 측은 일부 매장에 국한된 이야기라고 부인했습니다.

파파이스를 운영하는 TS푸드앤시스템을 계열사로 둔 대한제당 관계자는 "일부는 (영업을) 접는 곳도 있겠지만, 모든 매장이 문을 닫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계속 매각을 추진한다는 것 외에는 설명 드릴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파파이스는 지난 1994년 압구정 1호점을 시작으로 국내에 진출해 '케이준후라이' 등 특색 있는 메뉴를 앞세워 한 때 점포 수가 200개가 넘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외식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매출이 하락하면서 사세가 크게 줄어들어 현재는 매장 수가 수 십 곳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S푸드앤시스템이 설립했다가 분리 독립한 맘스터치는 '싸이버거' 등 잇따른 히트 제품에 힘입어 승승장구한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대한제당 관계자는 "매각이 안되면 그 후에 어떻게 될지는 봐야 알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날 온라인 공간에서는 서울 시내 한 파파이스 매장이 11월 국내 철수한다고 붙인 안내문이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