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정수도' 논의가 달군 세종 집값…일주일 새 3% 올라

전국 평균의 23배…세종시 생긴 이래 최대 상승폭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7.30 20:31 수정 2020.07.30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세종시의 부동산 가격이 심상치 않습니다. 지난 한 주 동안 세종시의 집값이 세종시가 생긴 이래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지난주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시작된 이후에 집값과 전셋값이 더 가파르게 뛰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정성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종시에 있는 아파트는 전부 올랐다고 보면 된다.'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하는 한국감정원 관계자의 말입니다.

[세종시 시민 : 그렇게 오르는 것이 정상이 아니에요. 너무 가파르게 올라서 2주 만에 1억 2천~3천(만 원) 올랐다는 것은 좀 이상하잖아요.]

전국에서 집 사겠다는 문의가 쇄도하지만 매물은 자취를 감췄습니다.

[최섭란/세종시 공인중개사 : 비상이에요, 세종시 비상. 전국에서 다 와요. 어디 한 군데가 더 그런 게 아니라 세종시 전체가 다 스톱되어 있는 상태예요.]

지난 한 주 동안 세종시 집값은 3% 올랐습니다.

전국 평균의 23배, 세종시가 생긴 이래 최대 상승폭입니다.

세종 집값
지난 2012년 세종시로 편입되기 직전 충남 연기군이 3% 넘게 오른 것을 빼고는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전국 최고 상승률이기도 합니다.

더 기다렸다가는 내 집 마련을 못 할까봐 매수 행렬에 뛰어든 세입자들도 있습니다.

[한영훈/세종시 공인중개사 : 불안하잖아요. 내가 전세 살고 있는데 막 올라버리니까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니까 이렇게 하다가 집 못 사겠다 싶은 사람들이죠.]

전셋값도 한 주에 2% 넘는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습니다.

[정호중/세종시 중촌동 : 집을 사기도 어렵고 좀 뭐라고 해야 되나, 너무 많이 그냥 비싸진 것 같아요. 왜 이렇게 비싸진 건지….]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 들어서만 이미 25% 올랐습니다.

여권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고 꺼낸 행정수도 완성 논의가 세종시 집값만 과열시킨 형국이 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김종태) 

▶ '임대차법' 국회 통과…'2+2년 · 5% 상한' 31일 시행
▶ 거대 여당의 속도전…"다수결 폭력" 안팎서 쓴소리도
▶ 문의 빗발친 중개업소…새 세입자 찾고 전셋값 올리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