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넘어선 러시아…하루 6천 명↑ 확진 '비상'

中 넘어선 러시아…하루 6천 명↑ 확진 '비상'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4.28 06:16 수정 2020.04.28 0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뒤늦게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러시아에서는 누적 확진자 숫자가 중국을 넘어 세계에서 9번째로 많아졌습니다. 미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살균제 주입 발언 논란 속에, 다른 데도 아니고 백악관 브리핑이 취소됐다가 번복되는 등의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러시아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현지 시간 어제(27일) 하루 6천198명 늘어났습니다.

이틀 연속 6천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누적 확진자는 8만 7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중국의 누적 확진자 숫자인 8만 3천여 명을 제치고 세계 9위 규모입니다.

러시아 당국은 검진 수가 하루 10만 건을 넘어 무증상 감염자를 포함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병원과 군대 등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귀국민 가운데 해외 유입 감염자도 계속 늘어나면서 대규모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러시아를 제외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는 유럽에서는 노르웨이가 오늘부터 일부 초등학교 등교를 시작하는 등 봉쇄 완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중단됐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구작업을 이동제한령이 해제되는 다음 달 11일부터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체 살균제 주입 검토 발언 논란이 이어지면서 백악관 브리핑을 둘러싼 혼선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이 당초 현지 시간 오후 5시에 예정됐던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갑작스럽게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다시 열겠다고 발표하면서 백악관이 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