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정시 확대 찬성 63.9%"…지소미아 종료 '팽팽'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11.10 21:00 수정 2019.11.10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9일)에 이어서 오늘도 저희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 후반기를 맞아서 실시한 여론조사 내용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대학교 입시, 정시와 수시 비중을 어떻게 해야 하나, 일본하고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이대로 끝내야 되나 연장해야 되나 논란 중인 현안들에 대해서 의견을 물었는데,

그 결과 윤나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먼저 대입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한 찬반을 물었습니다.

찬성 63.9% 반대 28.8% 찬성 응답이 두 배 넘게 많았습니다.

그렇다면 2020학년도 기준 22.7%인 정시 비중을 얼마나 높이면 좋을지 찬성 응답자에 한해 추가로 물었습니다.

수시와 정시를 비슷하게 하자 38.8%, 아예 정시를 수시보다 더 높이자 35.2%, 교육부가 현재 권고하고 있는 30% 수준이 적당하다 21.4% 순입니다.

정시 비중을 절반 또는 그 이상으로 하자는 의견이 70%가 넘었습니다.

다음으로 한일 관계 현안입니다.

오는 22일 밤 자정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 일본의 태도를 볼 때 그대로 종료해야 47.4% 안보 차원에서 연장해야 45.5% 오차범위 안입니다.

종료 결정 직후인 지난 9월, 종료 결정 적절했다 54.2%, 적절치 않다 즉 연장 의견이 37.7%였던 것과 비교하면 종료와 연장 여론이 팽팽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우리가 일부 양보할 수 있는지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 여론 조사와 비슷한 질문을 던져봤습니다.

양보해야 할 상황이라면 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 57.9%, 관계 개선을 위해 일부 양보할 수 있다 37.8%, 양보하면서까지 한일 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는 의견이 20.1% 포인트 높았는데 이 질문에 일본인들은 69 대 19 우리보다 더 양보할 필요 없다고 답했습니다.

검찰 기소로 논란이 커진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에 대해서는 관련 규제 개정하는 등 성장 장려하자 63.6%, 편법 운영이니 규제해야 25.4%로 장려해야 할 혁신 산업으로 보는 의견이 두 배 이상 높았습니다.

내년 시행되는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서는 유예해야 66%, 계획대로 시행 30.9%였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박진훈)    

▶ SBS 여론조사 자료 내려받기 
▶ 격차 벌린 이낙연…"안정론 47.9% vs 견제론 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