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동생 기각, 사법농단"…與 "비판 선 넘었다"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10.11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이 대법원 앞에서 회의를 열고 조국 장관 동생에 대한 영장 기각은 사법부의 농단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법원 판결을 비판할 순 있지만 선은 지켜야 한다며 거꾸로 한국당이 법원을 통제하려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이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 농단 규탄 회의를 열었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건 사법 농단이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영장 기각이 더불어민주당의 법원 개혁 보고서라는 발표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 비춰서도 이것은 명백한 사법 농단입니다.]

또 오늘(11일) 한 신문이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제기한 것은 이른바 물타기 공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은 법원 판결을 비판할 수는 있지만 선을 지켜야 한다며 한국당을 비난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신들에게 부정적인 판결에 대해서만 격정적으로 반대하는 건 자신들만 사법부를 통제할 수 있고, 통제하겠다는 뜻입니다.]

다만 민주당은 윤석열 총장 관련 보도에 대해선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들은 정치협상 회의를 열었습니다.

정치협상회의에선 검찰개혁과 선거제 개편 등이 논의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 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