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국가에 도움 기쁘다"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3.17 21:06 수정 2019.03.17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모든 정당과 산업계, 시민단체를 아울러서 미세먼지 문제를 고민해보자는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 자리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받아들이기로 결정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저희 SBS와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운영할지 등등은 실무협의를 해서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기후변화 같은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얻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