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작년 9월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 방안' 국방부에 요청"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1.14 0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작년 9월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 방안 국방부에 요청"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9월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 방안을 검토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간 어제 보도했습니다.

당시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인근에 3발의 박격포 공격이 있었고, 이란과 연계된 세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대사관이 직접 공격받지는 않았고 미국인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박격포 공격' 직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국방부에 대(對)이란 군사공격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무부와 국방부 당국자들은 볼턴 보좌관의 군사옵션 지시에 당혹스러워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직 당국자는 "어떤 실질적인 피해나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란을 타격하는 군사작전을 요구한 것은 충격적이었고 걱정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군사작전이 실행되지는 않았지만, 그만큼 트럼프 행정부 내 '강경 매파' 진영의 즉흥적이고 호전적인 성향을 반영하는 것으로도 보입니다.

당시 군사작전 방안이 실제로 마련돼 백악관에 전달됐는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사안을 인지하고 있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NSC 측은 "바그다드 대사관과 바스라 영사관에 대한 공격이 시도된 이후로 직원들의 안전 상태를 지속해서 확인하고 있다"면서 "직원 안전과 우리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모든 범위의 옵션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은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로부터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라크 남부 바스라의 미국 영사관을 잠정 폐쇄한 바 있습니다.

국무부는 바스라 주재 외교관 가족들에게 철수 명령을 내리고,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을 통해 영사 업무를 제공하도록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