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미 "러, 북에서 탄약 추가 확보 추진…식량 제공·대표단 파견 모색"

소환욱 기자

작성 2023.03.31 04:31 수정 2023.03.31 0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북한에 식량 제공 등을 통해 추가로 탄약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 백악관이 현지시간 30일 밝혔습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이 우크라이나에서 군사 작전을 하는 러시아에 추가 지원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추가 탄약 확보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는 새 정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이런 노력의 중심에는 아쇼트 므크르티체프라는 무기상이 있다"면서 러시아에 북한 무기를 판매하려고 시도했다가 미국 재무부로부터 제재를 받은 슬로바키아 국적의 아쇼트 므크르티체프를 거론했습니다.

앞서 재무부는 이날 므크르티체프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북한의 관리들과 함께 20여종의 북한 무기 및 군수품을 러시아에 판매하고 그 대가로 상업용 항공기를 비롯해 원자재, 상품 등 다양한 물자를 북한에 제공하려고 계획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와 관련, 커비 조정관은 "이 제안된 거래의 일환으로 러시아는 24개 이상 종류의 무기와 탄약을 평양으로부터 받았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또 러시아가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 (seeking to seed a delegation)는 것과 러시아가 탄약의 대가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고 (offering food in exchange for munitions)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과 러시아 간 무기 거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의 직접적인 위반"이라면서 "우리는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거나 판매하지 않겠다는 북한의 최근 성명을 주목하며 이를 면밀하게 계속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이 사안에 연루된 개인에 대해서도 계속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북한이나 다른 나라로부터 군수품을 확보하려는 러시아의 시도도 계속해서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므크르티체프가 러시아 민간 용병회사인 와그너 그룹에 대한 북한의 무기 공급에도 관여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가 운송에 적합한 상업용 항공기를 찾기 위해 러시아인과 함께 일한 것이나 북한이 러시아에서 확보하는 데 관심이 있는 물품 리스트를 러시아 관리에게 제공했다는 것 등은 알지만 이것은 별개 이슈"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12월 북한이 와그너 그룹에 보병용 로켓과 미사일 등 무기와 탄약을 판매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이 이를 부인하자 지난 1월 관련 위성 이미지를 공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