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이러고 배달한다고?!" 오토바이 시트 위 선 채 내달렸다

배달원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달리는 오토바이에서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위험한 자세를 선보여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배달 오토바이의 곡예 주행'입니다.

한 남성이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 운전석에 앉는 대신 시트에 올라 서 있습니다.

운전대는 잡지 않은 채 두 팔과 얼굴을 가볍게 돌리며 스트레칭까지 합니다.

대전 한 배달원의 곡예 배달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전 배달원의 운전 실력'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영상입니다.

목격자들은 "서서 타는 거야?", "교차로를 저러고 지나간다고?" 등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 배달원의 오토바이는 삼륜이라 이륜보다는 상대적으로 중심잡기 쉬웠을 것으로 보이지만, 명백히 위험한 행동입니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모든 운전자는 차량 장치를 정확하게 조작해야 하고 다른 사람에게 위험과 장해를 주는 속도나 방법으로 운전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요.

누리꾼들은 "서커스가 망해서 배달로 뛰어든 건가", "사고 나 봐야 정신 차리지", "우리나라 도로에서 기인열전을 볼 줄 몰랐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