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야당, 국제질서 큰 판 읽어야"…대통령실 작심 대응

김기태 기자

작성 2023.03.20 0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야당과 시민사회의 비판이 이어지자, 대통령실이 작심한 듯 대응에 나섰습니다. 대통령실은 야당이 "국제질서 변화의 큰 판을 읽지 못하고 지엽적 문제 제기를 하며 정치적 쟁점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은 지난 16일 한일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번 방일 외교는 커다란 성공이라며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전환하는 출발점이 됐다는 평가가 한일 양국, 국제사회에서도 나온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내 비판 여론도 잘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야당 비판에 대해서는 "국제질서 변화의 큰 판을 읽지 못하고 지엽적 문제 제기를 하거나 과도한 용어를 동원해 정치적 쟁점을 만들고 있다"며 이런 말을 덧붙였습니다.

[이도운/대통령실 대변인 : 야당 측에서 조금 더 지성적인 연구와 분석을 통해서 그리고 국민의 이익과 미래 세대를 위한 고민을 통해서 정부 정책, 외교 정책을 비판하신다면 여야 간에 좀 더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을까.]

북핵 위협과 공급망 위기 등으로 "한일 관계 정상화는 필수"라고도 했습니다.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대안도 없이 한일관계를 종전과 같이 무책임하게 방치하는 건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전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민주당은 "역대 최악의 굴종외교, 조공외교"라며 윤 대통령을 비난했습니다.

[임오경/민주당 대변인 : 기껏 만찬에서 폭탄주 말아 마시며 기시다 총리가 일본 정치권에서 술이 가장 센 것 아니냐고 묻는 것이 정상외교입니까?]

앞서 대통령실이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던 '독도, 위안부 문제' 논란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당당하다면 오고 간 대화를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기시다 총리의 언급에도 침묵으로 넘겼다는 것이냐"고 따져 물으며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채철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