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부터 대중교통 마스크 자율…시민들 엇갈린 반응

유덕기 기자

작성 2023.03.20 0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0일)부터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쓰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일반 약국과 병원 같은 의료기관에서는 당분간 마스크를 꼭 써야 합니다.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지하철 역사, 직원들이 전동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알리는 포스터를 붙이고 있습니다.

그동안은 전동차 밖에서만 마스크를 벗을 수 있었는데, 오늘부터는 전동차 안에서도 착용 의무가 해제됩니다.

지하철을 포함해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과 비행기에서의 마스크 착용도 자율에 맡겨집니다.

지난 2020년 10월 착용 의무가 생긴 지 2년 5개월 만입니다.

마스크 착용 의무를 알리던 교통카드 태그 송출과,

[열차 내 마스크를 착용해 주세요.]

역사 내 안내방송도 내일부터 중단됩니다.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김수지/대중교통 이용 시민 : 아직은 조금 불안해서 그래도 쓰고 출퇴근할 거 같아요.]

[정승정/대중교통 이용 시민 : 그동안 답답했잖아요. 해방된 기분으로 벗었으면 해요.]

좁은 공간에서 손님을 맞는 택시 기사들은 아직 조심스럽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택시기사 : 손님들이 여러 사람 타시니까… 서로 손님들을 위하고 저를 위해서 (마스크를) 하는 게 당분간은 좋을 거 같고요.]

대중교통과 함께 마트나 지하철 역사 같은 대형시설의 개방형 약국에서도 착용 의무가 해제됩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 1월 말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이후, 코로나19 발생 감소세가 유지되고 자율적인 마스크 착용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혼잡도가 높은 출퇴근 시간대에는 자율적인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습니다.

일반 약국과 병원 등의 의료기관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당분간 유지됩니다.

정부는 확진자 7일 격리를 포함한 일상 회복 방안을 검토해 이달 말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이상민, CG : 강경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