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중국 화웨이 부품 끊겠다"…미국, 자국 기업 수출허가 취소 검토

박찬범 기자

작성 2023.03.01 05:56 수정 2023.03.01 0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화웨이 부품 끊겠다"…미국, 자국 기업 수출허가 취소 검토
미국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부품공급 차단 시점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가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하는 퀄컴과 인텔 등 미국 기업에 대한 수출 허가를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퀄컴과 인텔 등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은 다음 4G용 반도체 등을 화웨이에 수출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기존 수출허가가 만료하는 시점에 신규로 수출허가를 내주지 않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기존 허가까지 취소하는 것으로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이 더욱 단호해진 배경과 관련해 최근 미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의 정찰 풍선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중국 정부가 화웨이의 통신기술을 각종 정찰·첩보작전에 활용한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트럼프 정부는 지난 2019년 안보상 이유로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의무화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