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거인병 투병' 농구스타 김영희 별세…키보다 마음이 컸던 '진정한 거인'

이 기사 어때요?
1984년 LA 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리스트 김영희 씨가 지난달 31일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2m 넘는 큰 키로 최장신 센터였던 김영희 씨는 한국 여자농구의 전성기를 이끌며 올림픽 은메달을 비롯해 체육훈장까지 받은 스타였습니다. 1987년 말단비대증 진단을 받고 은퇴한 뒤, 오랜 시간 합병증으로 투병해 오다 향년 60세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키보다 마음이 컸던 '진정한 거인', 김영희 씨가 남긴 발자취를 〈스포츠머그〉에서 정리했습니다.

(취재 : 최희진 / 구성·편집: 박진형 / 영상취재: 이병주 / 제작: D콘텐츠기획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스브스프리미엄

스브스프리미엄이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