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러시아, 우크라 어린이들 납치해 포르노물 업자에 팔아넘겨"

조지현 기자

작성 2023.02.03 1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 우크라 어린이들 납치해 포르노물 업자에 팔아넘겨"
러시아인들이 전쟁 와중에 어린이들을 강제로 자국으로 데려가 아동 포르노물 제작자에게 팔아넘기는 등 악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인권위원이 고발했습니다.

드미트로 루비네츠 우크라이나 의회 인권위원은 메신저 앱 텔레그램에 올린 글에서 "러시아인들이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을 납치하고 그들을 이용해 포르노 동영상을 만들고 있다는 사실이 텔레그램 채널에 의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증거로 러시아인 2명이 아동 포르노물 촬영에 우크라이나 어린이를 이용하는 문제를 의논하는 왓츠앱 대화 발췌본을 텔레그램에 올렸습니다.

두 사람 중 한 명은 대화에서 "아이를 우크라이나 보육원에서 데려왔고 친척은 없다"면서 "이 아이를 이용하는 여러 비디오 주문이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인은 아이의 나이를 밝히진 않았지만, "곧 학교에 다니기 시작해야 한다"고 말해 7~8세의 어린이임을 암시했습니다.

이들은 도 "우리는 이런 종류의 일을 위해 어린 애들을 데려오고 있는데,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인들은 이 어린이를 포르노물 제작자들에게 넘기면서 25만 루블, 우리 돈 약 430만 원을 요구했다고 루니베츠 위원은 전했습니다.

루니베츠 위원은 러시아인들의 대화 사본을 입수한 경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고 우크라이나 경찰과 사이버 경찰, 검찰이 범죄자들을 찾아내 처벌할 수 있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지난해 2월 개전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미성년자 1만3천613명을 러시아로 데려갔고 이 중 122명만 돌아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