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한파인데 집 앞까지만, 결국 숨져…경찰관 입건

<앵커>

추운 날, 새벽 시간에 술에 취한 채 길에 쓰러져 있던 60대 남성을 경찰이 집 앞까지 데려다줬습니다. 그런데 날이 밝은 뒤 남성은 집 계단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해당 경찰관들의 조치가 적절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세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북구의 한 주택.

지난해 11월 30일 아침 대문 안 계단 앞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인은 동사였습니다.

이 남성은 이날 새벽 1시 반쯤, 술에 취해 길에 쓰러져 있다가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 2명에 의해 집 앞까지 실려왔습니다.

남성은 이 다세대주택 3층 옥탑방에 살고 있었는데, 경찰관들은 남성을 집 안이 아니라 이쪽 계단에 앉혀두고 철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신분증 확인했는데, 몇 층에 어디 사는지가 안 나와서 거기까지 확인된 것 같아요.]

하지만 그날은 한파 경보 속에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찾아온 날이었습니다.

가족 없이 혼자 살던 이 남성은 당시 맨발에 슬리퍼 차림이었습니다.

[이웃주민 : 위는 패딩 입었었어. 신발은 슬리퍼, 여름 슬리퍼. 양말은 안 신고 발에 상처가. 피가 났더라….]

경찰은 최근 변사 처리 과정에서 방치 정황을 확인한 뒤 해당 경찰관들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미아지구대 관계자 : (해당 경찰관들이) 근무에서는 배제가 됐습니다. 저희는 어떤 말씀을 드릴 수가 없고요.]

경찰 내부에서는 새벽 주취자 귀가를 위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릴 수는 없지 않느냐는 볼멘소리도 있지만, 지구대로 데려가거나 최소한 한 집이라도 문을 두들겼으면 생명을 지킬 수도 있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경찰청 홈페이지에는 시민 중심, 안전한 서울이라는 표어가 걸려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김남성, 영상편집 : 최혜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