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잘못이 있다면 말 탄 저의 죄" 정유라, 최서원 사면 요구

SBS 뉴스

작성 2023.01.30 07:29 수정 2023.01.30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어머니의 사면을 공개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복역 중이던 최서원 씨는 현재 척추 수술 및 재활을 이유로 형 집행 정지를 받아 풀려나 있는 상황인데요.

뉴스딱1. "말을 탄 저의 죄입니다"

딸 정유라 씨는 자신의 SNS에 "어머니의 형 집행 정지 연장에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자신에게는 하나뿐인 어머니이자 자신의 세 아들의 유일한 버팀목이라며 어머니의 소중함을 토로했는데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사면을 언급하며 자신의 어머니는 손주와 딸을 그리워하는 60대 후반의 할머니일 뿐이니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잘못이 있다면 말을 탄 저의 죄, 학교를 안 간 저의 죄"라고 말하며 모친의 사면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는데요.

최서원 씨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징역 18년에 벌금 200억 원, 추징금 63억 원을 확정받았죠.

형기는 2037년 10월에 끝이 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