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윤 대통령 "북한 인권 상황, 북한 주민들도 알게 해야"

조지현 기자

작성 2023.01.27 20:50 수정 2023.01.27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통일 준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에게도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우리의 북한인권법을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조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통일부 신년 업무보고에서 통일 준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통일이 갑자기 찾아올 수도 있겠지만, 준비된 경우에만 실현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감성적 접근보다 냉철한 판단과 준비가 필요하다며,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정확히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정확하게 잘 파악하고 세밀하게 연구하고 많이 홍보하고 국민들, 모든 세계 사람들, 북한 주민이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북한 인권 상황을 북한 주민과 공유하는 방법에 대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탈북민과 북중 국경을 통해 어떻게든 다 알려지게 되는 만큼, 더 알리자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우리가 우리 국민들한테 널리 퍼뜨리게 된다면 그 내용이 결국은 돌아서 다시 북한 쪽에도 환류될 수가 있다, 이런 취지입니다.]

앞서 한국의 인권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열린 유엔의 정례 인권 검토 회의에서는 북한인권법을 놓고 남북한 간에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북한은 한국의 북한인권법을 악법으로 규정하고 폐지를 요구했습니다.

[한대성/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 : 국제인권법과 상충하는 국가보안법, 도발적인 북한인권법 등 악법들을 폐지할 것을 권고합니다.]

이에 우리 대표단은 북한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법은 지난 2016년 북한 주민의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제정된 법으로, 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우리 대표단은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 범,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