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헛간 분뇨 아래 있던 그림, 알고 보니 '37억 진품'

[Pick] 헛간 분뇨 아래 있던 그림, 알고 보니 '37억 진품'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3.01.24 08:01 수정 2023.01.24 1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헛간 분뇨 아래 있던 그림, 알고 보니 37억 진품
미국의 한 헛간에서 분뇨가 잔뜩 묻은 채 발견된 유화 한 점이 17세기 화가 안토니 반 다이크(1599∼1641)의 습작품으로 판명돼 경매를 앞두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 20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2000년대 초 뉴욕의 한 헛간에서 발견된 이 유화는 오는 26일 뉴욕 소더비 경매에 오를 예정입니다.

이 유화가 발견된 곳은 17세기 후반 네덜란드 이민자들이 뉴욕주에 조성한 작은 마을인 '킨더 훅'의 한 헛간으로, 수집가였던 고(故) 앨버트 로버츠는 2002년 이 작품이 네덜란드의 숨은 빈티지 작품일 것으로 보고 600달러(한화 약 75만 원)에 이를 구매했습니다.

로버츠는 이 유화를 오랫동안 자신의 자택에 걸어두고 1618∼1620년 완성된 '성 히에로니무스와 천사'를 위해 반 다이크가 그린 습작이 아닐까 의심했으나, 2021년 그가 세상을 떠나면서 이 유화는 로버츠의 유산 중 하나로 경매에 등장했습니다.

이후 반 다이크 전문가로 통하는 미술사학자 수전 반스가 이 그림을 감정한 결과 '드물게 현존하는 반 다이크의 실물 습작'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반 다이크 (사진=연합뉴스, 소더비 경매)
▲ 로테르담박물관에 있는 반 다이크의 '성 히에로니무스'

반 다이크는 북유럽에서 명성을 떨치던 루벤스 밑에서 그림을 그렸으며 이후 찰스 1세와 영국 궁정의 인물을 그리며 영국 궁중화가로서 족적을 남긴 화가입니다.

그의 작품으로 드러난 이 그림은 세로 95cm, 가로 58.5cm 크기로 제작됐으며, 하얀 수염을 늘어뜨린 노인을 담고 있습니다.

이 그림에는 '성 히에로니무스를 위한 습작'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었으며, 실제로 '성 히에로니무스' 는 제목을 가진 반 다이크의 작품은 현재 로테르담박물관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반 다이크 (사진=연합뉴스, 소더비 경매)

소더비 측은 경매가를 300만 달러(한화 약 37억 원)를 호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소더비 유화 책임자인 크리스토퍼 어파슬은 반 다이크가 10대 후반 벨기에 플랑드르 지역 루벤스의 작업실에서 일하던 시절 이 습작을 그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한편, 이 유화가 어떤 경로를 통해 뉴욕주에 오게 됐는지 명확히 밝혀지진 않은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런 작품이 예기치 않은 장소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드물지는 않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2014년 미켈란젤로 메리시 다 카라바조의 1607년작 '유디트와 홀로페르네스'가 프랑스 남부에 위치한 한 다락방에서 발견돼 진품으로 판정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otheby's)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