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하늬 "출산 후 빠른 회복…'누가 대신 낳아줬다'는 루머 돌더라"

이하늬 "출산 후 빠른 회복…'누가 대신 낳아줬다'는 루머 돌더라"

SBS 뉴스

작성 2023.01.18 15:57 수정 2023.01.18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출산 후 남다른 회복 속도 때문에 떠돌았던 루머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오늘(18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유령'의 주역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서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DJ 김태균은 지난해 6월 출산한 이하늬에게 "아이 낳고 더 예뻐지신 것 같다"며 안부를 건넸습니다.

'유령' 컬투쇼

이에 이하늬는 "그렇지는 않은데 제가 그동안 운동을 열심히 해놨더니 마치 적금을 타듯 회복이 빨랐다"며 건강하게 복귀할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디서 '다른 사람이 낳은 애를 자기가 낳았다고 뻥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며 황당했던 루머를 언급하며 웃었습니다.

이하늬는 또 출산 후 첫 작품인 '유령'에 대해 "1933년 항일조직에 '유령'이라는 자들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총독부에서 5명의 용의자를 같은 호텔에 감금하게 된다. 거기서 진짜 유령이 누구인가를 찾는 스파이 액션물이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유령' 컬투쇼

특히 작품 속 설경구와의 액션신에 대해 이하늬는 "연습을 안 하면 감당할 수가 없더라. 보통 한두 컷이 아니고, 실랑이를 해야 하는 장면이라 '골로 가겠다' 싶었다. (설경구와) 비등비등하게 에너지를 쌓아야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의 후기를 들은 설경구는 "기술이 없다 보니 혹시라도 하늬 씨가 다칠까 봐 고민과 걱정이 있었는데 첫 촬영 이후부터는 전혀 걱정 없이 했다"며 "하늬 씨가 워낙 날렵해서 감독님이 오히려 저를 걱정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설경구는 이어 "사실 액션 장면이 바로 오케이 되는 게 아니라 3~4일 찍는데 정말 힘들다. 이하늬라는 사람이 워낙 밝고 에너지가 좋아서 찍고 나면 더 에너지가 올라오더라. 힘든 액션신을 즐겁게 찍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영화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둔 항일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로 오늘(18일) 개봉했습니다.

(사진= 백승철 기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