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써 나온 2026 월드컵 전망…"김민재-황인범 전성기 온다" [월드컵Pick]

벌써 나온 2026 월드컵 전망…"김민재-황인범 전성기 온다" [월드컵Pick]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12.10 08:36 수정 2022.12.11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벌써 나온 2026 월드컵 전망…"김민재-황인범 전성기 온다" [월드컵Pick]
아시아의 강한 모습이 돋보였던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이 10경기 남짓 남은 가운데, 해외 스포츠 전문매체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국가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현지시간 9일 글로벌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경쟁국 중 2026년 어떤 팀이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갈 것 인가'라는 제목으로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6개국의 4년 뒤를 전망했습니다.

이번 월드컵에 AFC 소속으로는 개최국 카타르를 포함해 서아시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이란이 참가했고, 동아시아에서 한국, 일본, 호주가 참가했습니다.

이들은 '아시아는 약체'라는 오명을 잊게 할 만큼 유럽과 남미의 강팀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로 꼽히던 메시의 아르헨티나를 이기는가 하면 일본이 스페인과 독일을 상대로 승리했고, 우리나라 역시 포르투갈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AFC (사진=AFC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AFC 소속 참가국 가운데 한국, 일본, 호주 세 국가가 16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는 이례적인 현상으로 지난 7일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더는 강팀도, 약팀도 없다. 수준이 매우 동등해졌다"며 "역사상 처음으로 모든 대륙에서 16강에 올랐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2026년 예정되어 있는 북중미(캐나다, 멕시코, 미국) 월드컵 본선 참가국 수는 현재 32개에서 48개로 확대되고, 아시아 국가에 배정되는 본선 출전권도 4.5장에서 8.5장으로 늘어남에 따라 아시아 국가들의 선전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월드컵 대한민국 국가대표

이에 ESPN은 이번 월드컵 최종명단에 든 각국 26명의 선수를 바탕으로 2026년 월드컵 성적을 내다보며 A부터 C까지의 평점을 매겼습니다.

ESPN은 대한민국의 최종명단 26명 중에서 2026년에 30세 이하 선수는 12명, 30세 이상이 될 선수는 14명이라고 밝히면서, B+의 점수를 줬습니다.

이들은 "2026년에 손흥민은 34세가 된다"라고 운을 떼며 "그는 여전히 세계적인 수준의 경기를 보여주지만, 이후에는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행히도 올해 조별리그에 등장한 어린 선수들을 보면, 대한민국의 장기적인 전망은 잘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센터백 김민재와 미드필더 황인범은 다음 월드컵이 오면 30살이 되면서 전성기를 맞이할 것이며, 조규성은 그보다 젊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원더키즈 이강인은 2026년에도 25살이고, 그가 유럽 클럽에서 더 많은 경험을 쌓는다면 이상적일 것"이라며 "한국이 향후 몇 년 간 더 많은 보석을 발굴할 수 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월드컵 일본 국가대표

또한 ESPN은 일본에는 A를 주며 "일본이 승부차기로 8강 티켓을 놓친 비통함은 다음 월드컵에서 추가적인 동기 부여 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일부 선수들이 빠질 것으로 보이지만, 구보 타케후사 등 주요 선수들이 다음 월드컵에 참석할 것"이라며 "유럽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바탕으로 추가 보강이 있을 수도 있다"라고 예상했습니다.

호주는 우리나라와 같은 B+를 받았고 사우디아라비아(B), 이란(B-), 카타르(C)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른 전망을 발표한 ESPN은 "월드컵에서 한 번의 효과를 만드는 것과 그것을 유지하고 다른 차원으로 끌고 가는 것은 전혀 다르다"며 다음 월드컵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