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울산서 곰 세 마리 탈출해 사살…농장 부부 숨진 채 발견

울산서 곰 세 마리 탈출해 사살…농장 부부 숨진 채 발견

박세원 기자

작성 2022.12.09 07:36 수정 2022.12.09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8일)밤 울산에 있는 곰 사육농장에서 60대 부부가 탈출한 곰의 습격을 받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기 하남에서는 4층짜리 빌라에 불이 나 6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박세원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9시 40분쯤, 울산 울주군에서 곰 사육농장을 운영하는 60대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딸의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습니다.

곰 사육농장으로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우선 농장을 벗어난 곰 3마리를 발견했고, 2시간 만에 모두 사살했습니다.

이후 60대 부부는 농장 입구에서 숨진 채 발견했는데, 곰의 습격을 받은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 : 곰이 문밖에 나와 있었던 것 같아요. 1마리인가 2마리가. 그분들(60대 부부)이 사육을 하신 건지… 아니면은 그분들이 주인인 건 같거든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면서, 아직 포획되지 않은 곰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현장 순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빌딩 맨 위층에서 희뿌연 연기가 치솟고, 소방당국이 물줄기를 뿌려보지만 역부족입니다.

어제 오후 4시 반쯤, 경기도 하남시 감북동의 4층짜리 빌라 옥상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이 장비 27대와 인력 85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에 나섰는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불을 모두 끄는 데 6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소방당국은 옥상 테라스에 방치된 화목 난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