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국가시험 관리 '엉망'…물거품 된 시각장애인의 노력

[제보] 국가시험 관리 '엉망'…물거품 된 시각장애인의 노력

G1 윤수진

작성 2022.12.08 20:53 수정 2022.12.0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가기관이 주관하는 시험이 준비가 부실했고 관리도 엉망이었다는 제보가 왔습니다. 이 때문에 제보자가 그동안 노력하고 공부한 게 물거품 됐는데도 주최 측은 응시료를 돌려준 게 전부였습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5배 시간을 더 주고 시각장애인용 시험지가 제공된다는 장애인 전형을 지원했는데, 제대로 준비된 게 하나도 없었습니다.

3급 시각장애인 A 씨가 최근 본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얘기입니다.

신청한대로 120분인 줄 알았던 시험 시간은 당일 갑자기 20분 넘게 줄었고 '시험지가 없는 것 같다'며 시험 시작 후 대기한 시간만 또 20여 분 걸렸습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시각장애인 응시생 : 저한테 그냥 기본 시험지를 줘서 '저 이거 아니다' 했더니, (감독관이) 찾아보더니 '(장애인용 시험지가) 없다'고 해서. '그럼 도대체 어떻게 하라는 거지' 하고 있는데….]

1분, 1초 아까운 시험 시간을 절반이나 날린 것도 모자라 부랴부랴 일반 A4 용지로 급조한 시험지는 문제도 보기도 제대로 담겨 있지 않았습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시각장애인 응시생 : 시험지가 너무 흐렸어요, 확대 독서기에 비춰봤을 때. 그래도 시간을 더 준다고 하니까 '해보자' 했는데 풀다 보니까 시험지도 잘려있고….]

결국 시험은 다 치지도 못하고 탈락.

특수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하며 정규직 교사 될 날만을 꿈꿔왔지만, 필수 조건이었던 한국사 시험을 망친 탓에 신청했던 임용고시는 응시도 못했습니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주관) : 어쨌든 벌어진 상황 안에서 최대한 그분의 편의를 지원해 드려서 이 시험을 완수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도 노력을 했어요.]

한해 노력은 물거품 됐고 1년을 다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인데, 받은 거라고는 응시료 환불과 감독관 교육 강화 약속이 전부입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시각장애인 응시생 : 붙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제가 그만큼 공부했거든요. 이번에 되게 절실한 거니까….]

(영상취재 : 이락춘 G1방송, CG : 이민석 G1방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