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길거리 '보복 폭행'에 수사 청탁까지…간 큰 조폭들

길거리 '보복 폭행'에 수사 청탁까지…간 큰 조폭들

JTV 이정민

작성 2022.12.08 20:51 수정 2022.12.0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폭력 조직원 9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길거리에서 폭력을 휘두르는가 하면 경찰서를 찾아가서 수사를 축소해달라고 청탁하기도 했습니다.

JTV 이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반바지를 입은 남성이 달려들더니 주먹과 발로 한 남성을 폭행합니다.

남성이 도로에 쓰러졌는데도 폭행은 계속됩니다.

지난 8월 군산의 A 파 폭력조직원이 B 파 조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이 도로 CCTV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폭행이 이뤄진 곳은 군산의 유흥가였습니다.

말다툼에서 시작된 폭행은 두 조직 간의 보복 폭행으로 이어졌습니다.

B 파 조직원들은 A 파 조직원이 사는 아파트를 찾아가 보복 폭행을 했습니다.

A 파 역시 상대 조직이 운영하는 주점을 찾아가 조직원을 폭행하는 등 두 폭력 조직이 폭행을 주고받았습니다.

검찰은 범행에 가담한 폭력조직원 7명을 구속하는 등 모두 9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수사과정에서 폭력조직의 간부 한 명은 경찰서를 찾아가 조직원들을 출석시키는 대가로 사건을 축소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오세문/전주지검 군산지청 1부장검사 : 연쇄 보복 폭행, 수사 청탁 등 폭력 조직의 대담성이 드러난 사건으로 검찰에서 직접 수사를 진행해 폭력 조직의 배후 세력까지 엄단했습니다.]

검찰은 유흥가와 아파트에서 벌어진 폭력행위를 국민들의 일상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민생 침해 범죄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권만택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