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늬만 스쿨존'…아이들에겐 여전히 위험천만한 등굣길

'무늬만 스쿨존'…아이들에겐 여전히 위험천만한 등굣길

김지욱 기자

작성 2022.12.07 20:59 수정 2022.12.08 0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주 초등학생 1명이 집에 가던 길에 학교 앞에서 음주운전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런 사고가 반복될 때마다 대책이 쏟아져 나왔지만, 우리 아이들이 학교 오가는 길은 여전히 위험합니다.

먼저 현장을 김지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담벼락 앞에 국화꽃이 수북이 쌓였고, 먼저 떠난 친구를 추모하는 글들이 가득합니다.

사고 엿새째.

다시 찾은 학교 주변은 여전히 아슬아슬하기만 합니다.

사고가 난 도로입니다.

차도와 인도가 구분되지 않는 이면도로인데요.

이렇게 차 1대가 지나가면 도로가 꽉 찰 만큼 길이 좁습니다.

수업이 끝난 후 교문 밖으로 나온 아이들이 금세 이면도로를 지나는 차들과 뒤섞입니다.

[정지원/서울 강남구 : 교문 바로 (앞에) 인도 있나요? 바로 차도예요. 일방통행도 아니야. 좌우로 다 왔다 갔다 해요.]

시속 20km 속도 제한 구역이지만 과속 방지턱은 낮고 단속 카메라조차 없습니다.

[초등 5학년 학생 : 학교 나오다가 오토바이 같은 게 앞으로 쓱 지나와서 깜짝 놀랐던 경험이 있어요.]

[인근 주민 : 십 년 전에 이 밑에서, 반대편에서 사고를 당하셔서 그분이 그 자리에서 돌아가셨거든요. 이것에 대해서 민원을 제기했었는데, 카메라가 저 밑에 생기고 여기 학교 앞에는 없는 거에요.]

1km 떨어진 다른 학교를 찾아가봤습니다.

인도는 물론이고 최소한의 차단봉이나 안전펜스도 찾아볼 수 없고, 차들은 규정 속도를 무시하고 질주합니다.

비좁은 도로, 양방 통행으로 차들은 보도를 침범하기 일쑤입니다.

지난 2020년 '민식이법' 시행을 계기로, 관계 당국은 대대적인 안전강화 대책을 외쳤지만, 아이들은 위험천만한 등하굣길을 걷고 있습니다.

[초등 5학년 학생 : 다음 생에는 꼭 아프지 말고 행복하고 더 오래 살라고 적어뒀어요.]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이승진)

▶ 스쿨존 사고 한 해 500건…'주민 반대' 핑계로 손 놨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