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친구가 살해당했다"…30대 유명 유튜버 '연인 살해' 고발글

[Pick] "친구가 살해당했다"…30대 유명 유튜버 '연인 살해' 고발글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12.06 17:59 수정 2022.12.06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친구가 살해당했다"…30대 유명 유튜버 연인 살해 고발글
용인에 위치한 한 주택에서 여성이 살해된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가해자가 30대 유튜버라는 주장이 올라왔습니다.

어제(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 친구가 유튜버에게 12월 4일 살해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고발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사람들에게 알려졌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쓴다"며 자신의 친구가 한 남성에 의해 살해됐다는 사실을 알렸습니다.

해당 글에서 A 씨는 자신의 친구를 살해한 남성이 유튜버 B 씨라고 주장하며 "B 씨는 제 친구와 다투다 목을 조르고 흉부에 흉기를 휘둘러 사망에 이르게 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B 씨가 우울증 약을 복용한다는 사실로 심신 미약을 주장하고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며 "119에 직접 신고를 했다는 주장으로 형량을 낮추려 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A 씨는 "친구는 3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죽임을 당했다"며 "바늘도 무서워하던 아이가 부검하게 됐다. 친구가 조금이나마 덜 억울하게, 덜 힘들게 하늘나라에 갈 수 있게 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SNS 페이스북 틱톡 인스타그램 (사진=픽사베이)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확산됐고, 일부 누리꾼들은 한 유튜버를 특정해 계정 정보 등을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오늘(6일) 용인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새벽 7시 25분쯤 한 남성이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의 한 주택에서 30대 여성 C 씨를 흉기로 살해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쓰러져있는 여성 C 씨를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결국 사망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가 유튜버라는 사실은 조사 과정에서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며 "그저 평범한 배달원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A 씨는 "제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뒤 유튜브 영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모두 삭제했다"며 "경찰로부터 '살인 사건과 유튜브는 무관해서 조사하지 않는다'고 전달받았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