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이라이트] 벤투호, '1위' 브라질 개인기에 전반에만 4골 허용

[하이라이트] 벤투호, '1위' 브라질 개인기에 전반에만 4골 허용

화강윤 기자

작성 2022.12.06 05:23 수정 2022.12.07 0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환호하는 브라질 선수들과 허탈한 표정의 한국 선수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에 도전한 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개인기에 무너지며 전반을 네 골 차로 끌려갔습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6일) 새벽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0-4로 뒤진 채로 하프타임을 맞이했습니다.

하피냐가 개인기로 한국 수비를 뚫고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으로 치고 들어가 중앙으로 내준 공이 골 지역 왼쪽에 홀로 있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에게 연결됐고, 비니시우스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차 넣으며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습니다.
 

전반 13분에는 수비수 정우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려 할 때 히샤를리송이 뒤에서 발을 쭉 뻗었다가 정우영에게 차였는데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가 골키퍼 김승규를 완벽하게 속이고 골대 오른쪽에 차넣어 이번 대회 첫 골을 넣었습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17분 황희찬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을 골키퍼 알리송이 가까스로 쳐내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이후 전반 29분, 히샤를리송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헤딩 등으로 공을 챙긴 뒤 짧고 간결한 원터치 패스가 이어졌고, 실바의 침투패스에 김승규와 일대일로 맞선 히샤를리송이 골문 앞에서 왼발로 마무리 지으며 세 번째 골을 내줬습니다.
 

브라질은 전반 36분 역습 상황에서 비니시우스가 골 지역 왼쪽에서 살짝 띄워 준 공을 파케타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전반이 끝나기 직전 한 번 더 한국 골문을 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