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러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포옹'…16강 브라질전 마친 태극전사들의 모습은?

여러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포옹'…16강 브라질전 마친 태극전사들의 모습은?

박진형 PD, 최희진

작성 2022.12.06 06:44 수정 2022.12.06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한 수 위 개인 기량에 밀려 아쉽게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진출 꿈을 접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늘(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백승호의 만회 골이 터졌으나 결국 4대 1로 졌습니다.

종료 휘슬이 울리자 선수들은 서로를 꼭 안아주며 격려했습니다. 경기 후 태극전사들 모습을 담은 직캠, 〈스포츠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구성·편집 : 박진형 / 영상취재 : 박승원·이병주·김용우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