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대에서 춤추다 죽어도 좋다던 아이" 세븐틴 호시 담임선생님이 남긴 글

"무대에서 춤추다 죽어도 좋다던 아이" 세븐틴 호시 담임선생님이 남긴 글

SBS 뉴스

작성 2022.12.05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호시
그룹 세븐틴 멤버 호시의 담임 선생님이 작성한 그의 학창 시절 이야기가 화제가 됐습니다.

어제(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아이돌 연습생의 담임을 맡았던 선생님이 올린 글"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블로그 하나가 소개됐습니다.

해당 블로그는 과거 호시의 담임을 맡았던 교사가 운영 중인 블로그로, 담임 선생님은 블로그 글을 통해 "전근 간 첫 해 우리 반 명렬표에서 처음 그 아이를 만났다. 지금은 유명해진 세븐틴 멤버 호시를"이라며 글을 시작했습니다.

선생님은 "반 아이들은 이미 그를 연예인처럼 대했다. 어려워하고 뭐든 열외를 당연하게 여기더라"라며 아이돌 연습생이 있던 학급 분위기를 설명했습니다.
호시

선생님은 "(호시와) 상담을 하면서 잡을 수 없는 꿈으로 그칠까 봐 여기에서 그만두면 어떻겠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 아이는 또렷하고 분명한 목소리로 '저는 무대에서 춤추다 죽어도 좋다'고 말했다"며 그와의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선생님은 이어 "상담 이후로는 모든 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 도와주기로 결심했다"면서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노랑머리에 오전 수업이라니. 당연히 학교 측에서는 반대가 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호시의 꿈을 위해 학교 측을 설득했다는 선생님은 "특히 다른 아이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도록 지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렇게 그 아이는 꿈을 향해 열심히 걸어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선생님은 "(호시가) 어렵게 번 돈으로 기부를 한 모양이다. 모교에도 장학금을 내놓았다고 연락받았는데, 모교 앞에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며 산책길에 발견한 현수막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호시 기부

사진 속 플래카드에는 "세븐틴 호시 취약계층을 위한 선한 나눔"이라는 글과 함께 그가 지역 복지재단에 총 1억 원을 기부했다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끝으로 선생님은 "가끔 유명 연예인이 제자인 소감이 어떤지 묻는다. 그냥 똑같다. 모든 아이들이 각자 제 꿈을 찾아 열심히 살아가면 그것보다 기쁜 일은 없다"면서 "머리가 복잡해 평소보다 멀리 걸었는데 선물 같은 이 현수막을 보려고 그랬나 보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호시는 모교에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후배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써달라"는 뜻과 함께 부모님을 통해 장학금을 기부했습니다. 당시 호시의 부모님은 "고교 시절 가정형편이 어려워서 학업을 유지하기 힘들었지만, 교장 및 담임 교사의 배려로 무사히 졸업해 꿈을 이뤘다"며 학교 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사진= 호시 인스타그램, 담임 선생님 블로그)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