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의 입' 김남준 기소…당내선 복잡한 목소리 '술렁'

'이재명의 입' 김남준 기소…당내선 복잡한 목소리 '술렁'

장민성 기자

작성 2022.11.30 20:45 수정 2022.11.30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변인을 지낸 김남준 당 대표 정무부실장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김용, 정진상 두 측근에 이어서 또 다른 검찰발 칼날에 당내 시선도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장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 중 한 명인 김남준 정무부실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입니다.

검찰은 이 대표가 올 상반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김 부실장이 캠프 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을 문제 삼았습니다.

논평에서 김 부실장은 25년 된 계양사람이라는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계양에 연고가 없다고 선동하더니, 실상은 본인이 '21일' 거주에 불과한 '가짜 계양사람'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언론인 출신의 김 부실장은 성남시 대변인, 경기도 언론비서관을 지내는 등 이재명의 입으로도 불리는 인사입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당시 윤 후보가 21일보다 훨씬 오랜 기간 계양 지역에 거주했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부실장은 "당시 언론 보도에 나온 내용 그대로 논평을 했던 것"이라며 "검찰이 국민의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받아들여 이 대표 주변과 민주당을 괴롭히려는 의도"라고 반발했습니다.

당내에서는 김용 전 부원장, 정진상 실장에 이은 검찰발 악재에 복잡한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친이재명계 최고위원은 "당 안팎의 여러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이런 때야말로 똘똘 뭉쳐야 한다"고 단일대오론에 힘을 실었습니다.

반면, 비이재명계 중진 의원은 "측근이 잇따라 물의를 일으키면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이 대표의 직접 사과가 필요하다"고 직격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진원, CG : 류상수·전유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