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군인들, 미사일 발사대서 김정은과 사진 찍다 '와르르'

SBS 뉴스

작성 2022.11.29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29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의 이동식 발사 차량 위에 올라가 기념 촬영을 하던 군인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북한군인들 '와르르' 입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화성 17형 시험 발사를 현장 지도했다고 보도하면서 군인들과 기념 촬영하는 모습을 함께 전했습니다.

영상에는 수십 명이 차량에 올라가 환호하다가 제일 위에 서 있던 군인들부터 균형을 잃고 아래로 떨어지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이동식 발사차량에서 떨어지는 북한 군인들

당시 김 위원장은 밑에서 박수를 받고 있었는데요.

이런 사고 장면을 편집 없이 내보내는 건 북한에서 무척 이례적인 일이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외신은 북한 측이 "김 위원장과의 사진 촬영에 대한 군인들의 열정을 보이기 위해 일부러 방송에 넣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동식 발사차량에서 떨어지는 북한 군인들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동식 발사 차량에 '영웅' 칭호와 함께 금별메달과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설마 이런 것까지 의도했을까? 북한은 알다가도 모르겠다.", "혹시 나중에 기념촬영 망쳤다고 기합받는 건 아니겠죠?"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