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류승룡,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의 댓글 남겼다 삭제 "생각이 짧았다"

류승룡,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의 댓글 남겼다 삭제 "생각이 짧았다"

SBS 뉴스

작성 2022.11.29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류승룡

배우 류승룡이 '2022 카타르월드컵' 대한민국 대 가나 경기의 주심 앤서니 테일러에게 분노의 댓글을 남겼다가 삭제했다.

류승룡은 29일 앤서니 테일러의 SNS에 게시물에 문어 모양의 이모티콘 세 개를 댓글로 남겼다. 삭발 헤어스타일을 한 심판의 외모를 빗댄 듯한 댓글로 해석됐다.

경기 종료 후 수많은 네티즌들이 심판의 SNS에 항의와 분노를 표출하는 댓글을 달았지만 외모를 이모티콘으로 빗댄 류승룡의 댓글은 경솔했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류승룡

류승룡은 잠시 후 문어 이모티콘 댓글을 삭제하고 "죄송하다. 바로 삭제했다. 생각이 짧았다"라는 사과의 댓글을 다시 남겼다.

한국 대표팀은 앞서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석패했다.

경기 막판 한국 대표팀은 코너킥 기회를 얻었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경기를 종료시켰다. 이에 선수들과 감독의 항의가 이어졌다. 테일러 주심은 경기장에 들어와 격렬하게 항의한 벤투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빼들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