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상해 우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가나 스태프 '눈살'

속상해 우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가나 스태프 '눈살'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29 08:40 수정 2022.11.29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감정을 추스르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를 찍는 가나 스태프 (사진=ESPN FC 소셜 미디어 계정 화면 캡처,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30·토트넘)이 가나와 경기에서 패한 뒤 슬픔을 감추지 못하자 가나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그를 위로하는 가운데 '셀프 카메라'로 손흥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낸 가나 스태프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습니다.

0-2로 끌려가던 경기를 후반 조규성(전북)의 연속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결국 다시 한 골을 내줬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러자 오토 아도 감독을 비롯한 몇몇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그를 토닥이며 위로했습니다.

손흥민이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의 위로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아도 감독은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서 손흥민을 지도한 인연이 있는 지도자이기도 합니다.

전·후반 90분을 치열하게 싸웠지만 경기가 끝난 뒤 손을 맞잡는 스포츠맨십이 돋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때 한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에게 옆으로 오더니 휴대전화로 슬쩍 '셀프 카메라'로 손흥민과 함께 인증샷을 남기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유로스포츠는 오늘(29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그를 위로했다"며 "이들이 손흥민을 위로하는 사이에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 옆으로 와 슬쩍 어깨동무하더니 사진을 함께 찍었다"고 전했습니다.

호주의 야후7도 같은 내용을 전하며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며 "가나 스태프의 이런 행동은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1무 1패로 조 3위에 머무는 우리나라는 12월 3일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반드시 이기고, 같은 시간에 열리는 우루과이-가나 전에서 우루과이가 이기되 골 득실 비교에서 우리나라가 우루과이를 앞서야 16강에 오를 수 있습니다.

또는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길 경우에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2골 차 이상 이겨야 합니다.

(사진=ESPN FC 소셜 미디어 계정 화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