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둘째 딸의 거듭된 등장…외신들 "후계자인가?" 관심

김정은 둘째 딸의 거듭된 등장…외신들 "후계자인가?" 관심

안상우 기자

작성 2022.11.27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둘째 딸, 두 번째 공개 행보 (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둘째 딸, 두 번째 공개 행보 (사진=조선중앙TV,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을 잇달아 공식석상에 데리고 나타나자 외신들은 북한에서 후계자 수업이 시작된 게 아니냐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주요 외신들은 오늘(27일)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7형' 개발자들과 만나 이들을 치하했다는 북한 언론 발표를 일제히 보도하면서 이 행사에 동행한 둘째 딸의 존재에도 주목했습니다.

AP·AFP통신과 영국 스카이뉴스 등은 아버지와 함께 행사장에 나타나 화성-17형 개발·발사 공로자들과 기념 촬영을 한 둘째 딸에 대해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기념 촬영 행사 소식에서 "김 위원장이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며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촬영 현장을 누비는 모습을 담은 사진 여러 장을 발행했습니다.

외신들은 김 위원장이 지난 18일 화성-17형 발사 현장에서 둘째 딸을 처음 공개한 지 불과 일주일여 만에 다시 공식석상에 데려나온 점에 특히 주목했습니다.

앤킷 판다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선임연구원은 AP통신에 "확실히 놀라운 일"이라며 "ICBM 발사 과학자와 기술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아버지와 나란히 선 모습은 그녀가 잠재적 후계자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는 생각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P는 또 국영매체들이 김 위원장 딸의 호칭을 지난 18일 첫 등장 때 '사랑하는 자제분'에서 이번에는 '존귀한 자제분'으로 높인 점도 짚었습니다.

판다 선임연구원은 "국영매체가 그녀에 대한 아버지의 사랑을 강조한다는 것은 후계자 가능성을 더 두드러져 보이게 한다"며 "그녀가 두 번 모두 북한 국방력의 상징인 핵전력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도 우연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스카이뉴스도 김 위원장 딸의 예상치 못한 두 번째 등장으로 후계자 만들기 또는 지도자 훈련이 진행 중인 게 아니냐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1남 2녀를 둔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며칠 사이에 둘째 딸을 두 번이나 세계에 공개한 것은 김 위원장이 아들보다는 딸을 후계자로 생각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23일자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둘째 딸을 처음 공개한 것에 대해 30대이지만 건강이 좋지 않은 김 위원장이 후계자에 대한 고민을 시작한 게 아니냐는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AP통신은 그러나 전문가들은 남성이 재배해온 '북한 왕조'에서 여성이 지도자가 되는 것은 전례 없이 힘든 투쟁이 될 것이라며 둘째 딸이 후계자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수 김 안보분석가는 "김정은이 1남 2녀를 둔 게 사실이고 공개되지 않은 아들이 후계자가 될 것으로 가정한다면 후계 관점에서 둘째 딸이 가장 존귀한 자제일 수 있을까"라며 "결론을 내리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도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딸을 등장시킨 것은 화성-17형을 '미래 세대에 대한 보호 수단'으로 묘사하려 한 것 같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다양한 행사에 딸을 대동하고 선전에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AP에 "왕에게 자녀가 많을 경우 가장 사랑하는 아이를 후계자로 삼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아들이 리더십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면 후계자로 삼을 수 없다"며 "둘째 딸은 앞으로 가끔 김 위원장의 공개 행사에 등장해 후계자 훈련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