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승기에게 빌린 47억 원으로 '한남더힐' 매입 의혹…후크 "사실 아냐"

이승기에게 빌린 47억 원으로 '한남더힐' 매입 의혹…후크 "사실 아냐"

SBS 뉴스

작성 2022.11.27 08:50 수정 2022.11.27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승기에게 빌린 47억 원으로 한남더힐 매입 의혹…후크 "사실 아냐"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가 가수 이승기에게 빌린 수십억 원으로 고급 아파트를 구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권 대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최근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로부터 음원 수익을 단 한 푼도 정산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확산된 가운데,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 권 대표에게 7년간 무이자로 47억 2천500만 원을 빌려줬다는 보도가 나왔다.

후크엔터테인먼트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권 대표는 이승기에게 빌린 돈에 대해서 '단기 차입금'으로 기록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권 대표가 지난 2016년 5월 한남동에 있는 고급 아파트 한남더힐 74평형을 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34억 원에 매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승기에게 빌린 돈을 개인의 부동산 구매에 사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남더힐은 최근 70억 원대에 거래되고 있어, 권 대표가 구입 6년 만에 시세 차익 26억 원을 벌어들였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서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는 무관하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해 전속계약을 다시 하는 과정에서 채무 관계를 정산하고 이를 확인하는 합의서를 썼다"며 "단 한 번도 음원 수익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승기의 음원 수익금 미정산에 대해서 부인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