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되풀이된 복지 사각지대 비극…우편함엔 고지서 '수북'

되풀이된 복지 사각지대 비극…우편함엔 고지서 '수북'

박하정 기자

작성 2022.11.25 21:53 수정 2022.11.25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석 달 전 수원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던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 서울 서대문구에서 또 비슷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당국은 앞서 모녀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걸로 보고 상황을 파악하려 했지만, 도움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박하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구급차 2대가 잇따라 들어서고, 경찰 과학수사대도 집 안으로 들어갑니다.

그제(23일) 오전 11시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원룸에서 60대·30대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월세가 밀리고 계약이 끝났는데도 세입자가 연락이 안 돼 가봤더니 숨져 있었다'며 집주인이 신고한 겁니다.

오늘도 현관에 붙어 있는 전기요금 고지서, 다섯 달째 밀린 요금이 약 9만 2천원입니다.

[이웃 주민 : (해당 층 고지서가 우편함에) 거의 한 6개월치 7개월치 이 정도가 쌓여 있어서 널브러져 있고….]

두 사람이 숨진 채 발견된 지 이틀이 지난 오늘, 집은 이렇게 치워졌습니다.

두 사람은 이 원룸에서 특별한 직업 없이 지내왔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모녀는 지난 7월에, 이미 '복지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단전, 단수 등 '위기정보'로 파악하는데 이들이 건강보험료 14개월, 통신비는 6개월을 못 냈기 때문입니다.

주민센터에서 집으로 찾아갔지만, 거기서 그쳤습니다.

[광진구청 관계자 : (집에 가 보니) '전에 살던 사람 같은데 이사 가고 없다'고 (답을 들었고) 더 이상 상담이나 조사가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서울 광진구에서 서대문구로 지난해 11월 이사한 뒤 전입신고를 안 했고 연락처도 알 수가 없었다는 겁니다.

지난 8월 같은 이유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였던 수원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통신사에서 연락처를 받고, 수도·가스요금 체납도 위기정보에 넣는 대책이 바로 어제 발표됐는데 그사이 또 모녀가 세상을 떠난 셈이 됐습니다.

경찰은 다만 숨진 어머니가 퇴직 공무원으로 매달 연금을 받은 걸 파악하고, 이들이 생활고를 겪게 된 이유와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윤 형, 영상편집 : 이상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