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할머니 구해야 돼"…힘 합쳐 차 들어 올린 시민들

"할머니 구해야 돼"…힘 합쳐 차 들어 올린 시민들

JIBS 김동은

작성 2022.11.25 22:02 수정 2022.11.25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주에서 술에 취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70대 여성이 깔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힘을 모아 차를 들어올리면서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길 수 있었습니다.

JIBS 김동은 기자입니다.

<기자>

평화롭던 골목길에 느닷없이 승용차 1대가 외벽 한쪽을 들이받고 멈춰 서 있습니다.

도와달라는 사람들의 요청이 이어집니다.

[한 번만 도와주세요.]

길을 걷던 70대 할머니가 이 차량에 치이면서 밑에 깔려버렸기 때문입니다.

[일단 빼야 돼. 일단 빼야 돼.]

1분 1초가 아쉬운 위기의 순간.

모여든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힘을 모아 차량을 들어 올리기 시작합니다.

하교 시간 학생들도 함께했습니다.

1톤가량 되는 승용차가 반 정도 들리더니, 그 아래에서 할머니가 구조됩니다.

[김규성/서귀포시 동홍동 : 경찰이나 구급차 오기 전에 '차부터 들자' 그런 생각밖에 안 들었거든요. 그래서 저희들끼리 '듭시다' 이렇게 했더니 5~6명이 오시면서 도와주고…. 차를 들어 올리니까 그때야 그 분이 숨 쉬면서 아프다고 하시고….]

사고가 발생한 지 10분도 채 되기 전에 이뤄진 시민들의 빠른 구조로, 할머니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현장에는 이렇게 담벼락이 완전히 무너져 버릴 정도로 사고 당시 충격이 상당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운전자인 72살 A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2%가 넘는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낸 건데, A 씨는 지난 2013년 음주로 면허가 취소돼 무면허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당시 구조에 도움을 줬던 시민들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김규성/서귀포시 동홍동 : 당연히 누구라도, 내가 아니었어도 도와줬을 겁니다. 제가 아니었어도…. 그 누구라도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잖아요. 서로가….]

(영상취재 : 고승한JIBS, 화면제공 : 김태연·서귀포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