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명 일가족 살해' 40대, 국민참여재판 철회

'광명 일가족 살해' 40대, 국민참여재판 철회

전병남 기자

작성 2022.11.25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광명 일가족 살해 40대, 국민참여재판 철회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내와 두 아들을 무참히 살해한 40대가 국민참여재판 신청을 철회했습니다.

오늘(25일) 오후 수원지법 안산지원에서 진행된 피고인 A 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 의사확인 심문 절차에서 A 씨는 "국민참여재판의 절차와 의미를 잘 아느냐"는 재판장 질문에 "자세히 모른다. TV에서 설명하는 건 봤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재판장이 "그럼에도 국민참여재판을 진행하길 원하냐"고 묻자 A 씨 변호인은 "피고인이 구속 기소된 이후 공소장을 받고 깊이 생각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한 것 같다"며 "철회한다"고 답했습니다.

A 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A 씨가 재판부에 제출한 국민참여재판 희망 신청이 철회됨에 따라 A 씨의 살인 사건 공판은 일반 형사재판 절차대로 진행됩니다.

첫 공판은 다음 달 6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입니다.

A 씨는 지난달 오늘, 자신의 집인 경기도 광명시 한 아파트에서 아내와 두 아들이 평소 자신을 무시하며 대든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한 둔기와 흉기로 이들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