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뇌물' 혐의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 후 첫 소환

검찰, '뇌물' 혐의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 후 첫 소환

안희재 기자

작성 2022.11.25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검찰, 뇌물 혐의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 후 첫 소환
검찰이 대장동 일당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된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을 소환했습니다.

법원이 정 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한지 하루 만으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오늘(25일) 정 실장을 구치소에서 불러 조사에 나섰습니다.

정 실장은 남욱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1억 4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대장동 개발 이익 중 김만배 씨의 천화동인 지분 428억 원가량을 받기로 약속하고, 위례 신도시 개발 관련 내부 비밀을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하거나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버리라고 지시한 증거인멸 혐의도 있습니다.

지난 19일 구속된 정 실장은 검찰이 객관적 증거 없이 대장동 일당 진술만을 근거로 범죄사실을 구성했다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남은 구속 기간 정 실장을 상대로 '정치적 공동체'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개입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