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이게 힙하다고 생각해?"…'아동 포르노 논란' 발렌시아가, 결국 사과

[Pick] "이게 힙하다고 생각해?"…'아동 포르노 논란' 발렌시아가, 결국 사과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11.26 08:43 수정 2022.11.26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이게 힙하다고 생각해?"…아동 포르노 논란 발렌시아가, 결국 사과
한 명품 브랜드에서 내놓은 캠페인 광고 이미지가 아동을 성적 대상화했다며 대중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자 해당 업체가 공식적으로 사과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는 지난 주말 공개한 광고 이미지가 아동에 대한 성적 대상화, 아동 학대 문제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앞서 '발렌시아가'는 연말을 맞아 '기프트 캠페인'을 선보이며 광고 이미지들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광고 이미지는 발렌시아가에서 출시한 제품들 사이에 아동 모델이 서 있는 모습이 연출됐는데, 이때 '하네스를 착용한 곰인형' 등이 사용됐습니다.

이 곰인형들엔 두꺼운 인조 속눈썹이 붙어 있었고, 가죽 하네스에 묶여 있거나 자물쇠에 채워져 있었으며 그물옷 등을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아울러 소품으로 와인잔 등이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광고를 접한 소비자들은 "곰인형은 분명히 아이들의 물건이고, 그 물건을 성적으로 보이도록 만든 뒤 아이들이 들고 있게 하는 문제 있는 행동", "확대 해석의 여지가 있다고 해도 아이들에게 오해를 받게 해서는 안 된다"라며 비난을 쏟아냈고, CNN 또한 "해당 광고는 가학적인 성적 행위를 떠올리게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발렌시아가 광고 물의 (사진=트위터)

일부 누리꾼들은 비슷한 시기 올라온 발렌시아가의 또 다른 광고를 꼬집었습니다.

쌓여 있는 문서 사이에 해당 브랜드의 핸드백을 놓아 연출한 광고였는데, 연출에 사용된 문서들이 지난 2008년 미국 대법원이 아동 성착취물을 매수하려 한 남성에 대한 판결문 자료라는 사실이 드러난 것입니다.

발렌시아가 사과문(사진=인스타그램)

논란이 번지자 발렌시아가는 공식 SNS를 통해 "우리의 광고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사과문에는 "곰인형과 아이가 함께 등장하지 말았어야 했다. 우리는 모든 아동학대를 강력히 규탄하며, 어린이의 안전과 건강한 삶을 지지한다"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편 발렌시아가는 "승인되지 않은 소품을 넣어 촬영하게 한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으나, 해당 광고를 촬영한 사진작가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사진을 찍었을 뿐, 광고 내용은 내 소관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트위터,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