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밥 대신 빵 · 우유'…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체 급식

'밥 대신 빵 · 우유'…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체 급식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25 1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밥 대신 빵 · 우유…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체 급식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수증기로 가득했어야 할 조리실이 텅 비었습니다.

밥과 국, 반찬이 사라진 식단은 빵과 우유, 모둠 과일이 대체했습니다.

교육 당국과 임금 교섭 중인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나선 오늘(25일) 광주 광산구 한 초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이 급식 대신 간편식으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한 급식을 별미라고 여겼는지, 학생들은 대체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한창 자라는 아이의 허기를 달랠 수 있을까 걱정한 엄마가 챙겨준 도시락을 간편식 대신 먹는 학생도 있었습니다.

이 학교 교장은 "파업이 일시적인 상황이라서 오전 수업만 마치고 학생들을 하교시키지는 않기로 했다"며 "밥보다는 부족하겠지만 학생들이 점심을 맛있게 먹어줘서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광주에서는 254개 학교 가운데 128개교가 급식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122개 학교는 이 초등학교처럼 간편식으로 급식을 대체했고, 6개 학교는 학생들이 집에서 점심을 먹도록 학사일정을 조정했습니다.

전남에서는 877개 학교 중 746개교만 정상적으로 급식을 운영했습니다.

98개교는 빵과 우유를, 11개교는 다른 간편식을 제공했습니다.

20개교는 학사일정을 조정했고, 2개교는 도시락 지참을 시행했습니다.

초등돌봄교실은 광주 292개 중 40개, 전남 627개 중 154개 교실이 운영되지 않았습니다.

특수학교, 유치원 방과 후 과정은 광주와 전남지역 모두 정상 운영 중입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와 급식실 폐암 종합대책 마련, 교육교부금 축소 반대 등을 주장하며 오늘 하루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