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크라 "크름반도 내 '러 자폭 드론' 이란 교관들 살해"

우크라 "크름반도 내 '러 자폭 드론' 이란 교관들 살해"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25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크라 "크름반도 내 러 자폭 드론 이란 교관들 살해"
러시아군에 자폭 드론 사용법을 가르치던 이란인 교관들이 크름반도에서 살해됐다고 우크라이나 안보당국 고위 관계자가 24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올렉시 다닐로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서기는 이날 영국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이란인 교관들에 대해 "테러리스트에 협력하고 우리나라 파괴 행위에 참여하는 자들은 죽일 수밖에 없다"면서 이들을 제거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그(교관)들은 우리 영토에 와 있었다. 우리가 초대하지도 않았다. 가선 안 될 곳에는 가면 안 된다"며 "(전쟁에) 더 관여하는 이란인은 추가로 표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러시아군은 지난달부터 이란제 자폭드론 '샤헤드-136'을 우크라이나에서 광범위하게 사용 중이며 서방에서 '전쟁범죄 무기'로 비판 받습니다.

이 드론은 약 40㎏ 폭발물을 싣고 목표물에 부딪쳐 피해를 줍니다.

폭발력이 크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정확도를 앞세워 우크라이나 기간시설물에 큰 피해를 주고 민간인도 폭사시키고 있습니다.

이란제 자폭 드론은 전쟁 장기화로 재고가 줄어들고 있는 순항 미사일을 대체할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무기로 평가됩니다.

우크라이나 전력공급 시설을 훼손해 추운 겨울에 민간인 피해를 극대화할 수 있는 흉기인 셈입니다.

서방과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은 러시아군 점령지인 크름반도에서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IRGC) 소속 교관들이 러시아군 장병에게 문제의 드론 사용법을 가르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간 우크라이나 안팎에서는 이란 교관들이 크름반도에 파견됐다가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에 사망했다는 첩보가 보도되곤 했습니다.

이날 다닐로우 서기의 발언은 이란의 전쟁 개입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이 같은 대책 일부를 확인한 것이라서 주목됩니다.

앞서 이스라엘 언론인 '더예루살렘포스트'는 우크라이나 국가저항센터를 인용, 교관 10명이 살해됐다고 지난달 보도한 바 있습니다.

다닐로우 서기는 "이란은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한 적 없다고 우긴다"며 "우리가 알기로는, 이런 것(드론)들은 사용법을 배우기 전에는 날릴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대 세계에서는 아무것도 숨길 수 없다. 모든 것이 알려지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