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벤투호, '골대 강타' 우루과이와 전반 0-0으로 맞서

벤투호, '골대 강타' 우루과이와 전반 0-0으로 맞서

손형안 기자

작성 2022.11.24 23:06 수정 2022.11.26 0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벤투호, 골대 강타 우루과이와 전반 0-0으로 맞서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전반을 득점 없이 맞선 채 마쳤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24일, 한국시간) 밤,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남미 강호 우루과이와 0-0의 균형을 이어가고 전반을 마무리했습니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우고 손흥민과 나상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하는 4-1-4-1 전술을 꺼내 들었습니다.

양 팀은 경기 초반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펼쳤습니다.

전반 19분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발베르데가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잡아 왼발슛으로 연결한 게 이날 양 팀 통틀어 첫 슈팅이었습니다.

한국은 전반 26분 수비 진영에서 김문환이 한 번에 연결한 공을 손흥민이 왼쪽 측면으로 쇄도하면서 잡아 상대 둘을 제친 뒤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게 수비 머리에 막혔습니다.

전반 34분에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김문환이 찔러준 공을 황의조가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을 날렸지만, 골대 위를 넘어갔습니다.

전반 39분 황인범이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슈팅한 공도 골대를 크게 벗어났습니다.

한국은 전반 43분 오른쪽에서 내준 코너킥 때 발베르데의 크로스에 이은 고딘의 헤딩슛이 골대 왼쪽 포스트를 맞고 나와 가슴을 쓸어 내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