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남편 회사원" 조두순 아내, 월세 취소에 "보증금 더 달라"

[뉴스딱] "남편 회사원" 조두순 아내, 월세 취소에 "보증금 더 달라"

SBS 뉴스

작성 2022.11.24 08:13 수정 2022.11.24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저희가 어제 전해드렸던 소식이죠,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이사할 거라는 소식 전해드렸었는데, 조두순의 부인이 월세 계약 당시 집주인에게 '남편은 회사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23일) 한 매체에 따르면 조두순의 아내 오 모 씨는 지난 17일, 안산 선부동의 한 다가구주택 임대 계약을 맺었는데요.

계약 당시 집주인이 '남편은 뭐 하는 사람이냐'라고 묻자 오 씨는 '회사원'이라고 답했습니다.

오 씨는 그 자리에서 보증금 1,000만 원을 한 번에 현금으로 지급하며 계약을 서두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입주자가 조두순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집주인은 계약금 1,000만 원에 위약금 100만 원을 얹어서 돌려주겠다는 내용증명을 작성해 부동산에 맡겨 둔 상태입니다.

하지만 오 씨는 '집주인이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한 것'이라며 '보증금의 2배인 2천만 원을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부동산중개소 관계자는 '오 씨가 남편의 신분을 속였다, 조두순인 걸 알았다면 계약도 당연히 성사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