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롯데 회장은 증자 참여…부동산 파는 대기업들

롯데 회장은 증자 참여…부동산 파는 대기업들

정혜진 기자

작성 2022.11.23 20:56 수정 2022.11.23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안 좋은데 레고랜드 사태 여파로 대기업들도 돈줄이 막혀 애를 먹고 있지요. 롯데는 회장이 개인 돈을 내서 계열사 자금난 해소에 나섰고, 부동산을 내다 팔며 현금을 확보하는 곳도 있습니다.

정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롯데그룹이 오늘(23일) 롯데건설 대표이사를 전격 교체했습니다.

시중에 퍼진 롯데건설 자금 위기설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내년 길게는 후내년까지 불경기가 지속될 가능성들이 지금 예상이 되면서 건설사들이 회사채 시장 또는 단기자금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상황입니다.)]

실제로 롯데건설은 여기저기서 큰돈을 빌리고 있습니다.

롯데케미칼과 정밀화학, 홈쇼핑에서 9천억 원에 달하는 돈을 빌려 왔고 최근에는 주식을 새로 발행해 1천700억 원 정도를 끌어왔습니다.

롯데케미칼과 호텔롯데는 물론 신동빈 회장까지 개인 돈을 내서 주식 11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이런 식으로 계열사와 금융사 등에서 수혈받은 금액은 1조 4천500억 원에 달합니다.

롯데건설에 큰돈을 꿔준 롯데케미칼도 운영비와 기업 인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1조 1천억 원 규모로 주식을 발행해야 할 처지가 됐습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아직 자금시장이 정상화되지 않아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위해 자금 차입 등 선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재계 2위 SK도 처음으로 장기 기업 어음 2천억 원어치를 이달 초 발행했습니다.

효성, 코오롱, 한진 등도 부동산을 팔아 현금을 마련했습니다.

[주원/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인플레이션 때문에 금리가 높아서 자금 조달, 특히 현금 유동성이 상당히 경색될 가능성이 있고, 내년 상반기까지는 대기업들은 현금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경기 침체와 고금리 추세가 이어지면 우량 기업도 순간 자금이 막힐 수 있어서 위기에 대처할 현금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